[패널예상KBL분석] 19:30 울산모비스 vs 인천전자랜드

[패널예상KBL분석] 19:30 울산모비스 vs 인천전자랜드

최고관리자 0 58

11111111111.png



 



 



울산모비스



울산모비스는 54경기에서 40승 11패를 기록하며 라건아 영입 효과를 톡톡히 보고있다. 섀년 쇼터 역시 준수한 득점력을 자랑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둘의 득점력에만 문제가 없다면 어떤 팀을 상대로도 승리할 수 있는 전력을 갖추고 있다. 3점 야투에 기복을 보일 때는 이따금씩 흔들릴 때도 있지만, 이대성의 좋은 수비를 기반으로 이따금씩 야투가 터질 때는 경기를 쉽게 승리하는 패턴이 이어지고 있다. 이종현이 시즌아웃되었음에도 나머지 전력의 폭발력이 되살아나면서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었다.



 



인천전자랜드



인천전자랜드는 54경기에서 35승 19패를 기록했고,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홈과 원정에 따른 경기력 기복이 매우 심한 편이다. 찰스 로드가 새롭게 합류한 뒤에도 전자랜드의 색깔을 고스란히 잘 유지하며 상승세. 원정에서 3점 지원률이 크게 떨어지면서 경기력이 불안하다는 단점은 명확하다.



 



■ 코멘트



올 시즌 여섯 차례 맞대결에서는 모비스가 5승 1패로 앞섰다. 홈 3경기에서는 모두 승리. 모비스가 플옵 2라운드를 4차전까지 치르면서 전자랜드보다 한 경기를 더 치렀고, 하루를 덜 쉬었다는 변수는 있다. 모비스는 올 시즌 홈에서 24승 3패로 승률 89%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웠던 반면, 전자랜드는 원정 13승 14패로 5할이 채 되지 않았다. 전자랜드는 플옵 기간부터 투입된 이대헌의 맹활약으로 인해 KCC를 손쉽게 잡아냈고, 아울러 챔피언결정전에서도 함지훈에 대한 장기적인 대처로 기대를 걸어볼 수 있다. 실제로, 원정에서 외곽 야투가 들어가지 않을 때 뚜렷한 해답을 내놓지 못하면서 자주 패배를 허용했던 전자랜드 입장에서는 이대헌과 같이 건실한 인사이드 수비와 받아먹는 득점이 가능한 자원이 추가된 것이 천군만마와 같을 것.



 



그러나 울산모비스의 홈 89%의 승률은 괜히 나온 것이 아니다. 공수 양면에서 최상위 레벨을 유지하는 모비스는 이미 외곽 야투만으로도 전자랜드에 충분히 앞서나갈 수 있으며, 이대헌이 추가되었다 하더라도 울산 경기 특유의 빠른 템포에서 라건아가 이끄는 달리는 농구 앞에서는 로드도, 라건아도 한계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 팟츠 역시 자신보다 피지컬와 스피드 모두 앞서는 이대성에 고전해왔기에 모비스가 충분히 앞서나갈만한 매치업이다. 1차전에서 가장 기대 이상의 전력이 나왔던 것은 인천전자랜드의 매우 높은 3점 성공률이었는데(11개 성공, 성공률 68.8%), 이런 행운이 터졌음에도 모비스가 결국 98-95로 승리했다. 2차전에서 점수차가 더 벌어졌으면 벌어졌지, 이변의 가능성은 낮을 수밖에 없다. 울산모비스의 승리를 예상한다.



 



 



 



 



 



 



 



 



울산모비스의 승리를 예상합니다.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